테슬라 위협하더니.. 中 자동차 파티 끝났다

입력 : 2019-10-20 00:00:00
" border="0" height="auto" hspace="5" src="https://img2.daumcdn.net/thumb/R658x0.q70/?fname=https://t1.daumcdn.net/news/201910/20/moneytoday/20191020080520770sywq.jpg" vspace="5" width="658">



올해 4월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 2019.4.16/뉴스1



중국 자동차 산업의 파티가 끝났다. 경제 성장과 정부 지원을 등에 업고 세계 최대 시장을 일궈냈지만, 외국 기술에 의존하던 성장 전략이 한계를 맞이했다. 우후죽순 생겨난 자동차 회사 중 경쟁력이 떨어지는 상당수가 도태될 위기다. 유럽과 일본, 한국 등 다른 자동차 선진국처럼 중국도 생존경쟁에서 이긴 소수 업체를 중심으로 시장이 재편될 전망이다.


최근 중국 자동차 산업의 어려움을 보여주는 사건이 있었다. 중국 핑안은행이 내부 문건에서 례바오, 중타이, 화타이, 리판 등 중국 자동차 업체 4곳을 콕 집어 이들이 올해 말 파산할 수 있으며, 이로 말미암은 부실채권 규모가 500억위안에 달할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파문이 일었다. 해당 기업은 즉각 파산 가능성을 부인했지만, 시장의 우려는 가라앉지 않았다.


설상가상 세계를 선도하던 전기자동차 시장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우룽과 패러데이퓨처, 니오 등 한때 미국 테슬라를 위협하던 중국의 전기차 업체들이 잇달아 파산하거나 막대한 적자 누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국 정부의 보조금 삭감과 경기 침체로 판매량이 줄고 투자가 끊기면서 사업성이 떨어지는 업체부터 벼랑 끝으로 밀린 것이다. 중국 자동차 판매는 지난 7월 이후 15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징지일보는 "일부 개별 기업의 파산에 대해 과도하게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지적했다. "중국 자동차 시장이 성숙해지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우승열패 현상"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중국 자동차 산업은 개혁개방 이후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중국 내 완성차 업체만 130여 곳에 이른다. 중국 토종 업체뿐만 아니라 세계 주요 자동차 업체들이 합작 형태로 진출해 있다. 여기에 전기차 등 이른바 신에너지차 관련 기업도 200개 이상으로 파악된다.

경제
삼성SDI, 협력사와 임금격차해소 협약
"LG, 먼지낌 논란 건조기 위자료 10만원씩 줘라"
[경제 브리핑] 이디야 커피전문점 18년 만에 3000호점 돌파
[국민의 기업] 해외 천연가스·LNG액화·터미널 사업 .. 글로벌 에너지…
기업
부동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