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워치 블루투스 헤드폰 등 9월1일부터 10% 관세

입력 : 2019-08-14 00:00:00



애플워치3. © AFP=뉴스1


= 스마트워치, 피트니스 트래커, 스마트 스피커, 블루투스 헤드폰 등 일부 중국 제품들은 미국 무역대표부가 13일 발표한 관세 연기 대상 품목에 해당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USTR이 지난해 발표한 2000억달러어치의 관세 리스트에 오른 광범위한 품목은 9월1일부터 10%의 관세를 부과 받게 된다.


이 목록에 오른 인기 품목은 애플과 핏빗의 스마트워치, 아마존의 스마트 스피커, 애플, 알파벳의 구글, 블루투스 연결기기 등이다.

경제
넥센타이어, 창녕공장 임직원 김장 담그기 행사 펼쳐
무역전쟁 무색케하는 美 경제, 11월 신규 고용 1월 이후 최고치
이스타항공, '인천~中 옌타이' 노선 신규 취항
재계 게임 체인저는 신기술 아닌 '소비자 행동 훔치기'
기업
부동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