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워치 블루투스 헤드폰 등 9월1일부터 10% 관세

입력 : 2019-08-14 00:00:00



애플워치3. © AFP=뉴스1


= 스마트워치, 피트니스 트래커, 스마트 스피커, 블루투스 헤드폰 등 일부 중국 제품들은 미국 무역대표부가 13일 발표한 관세 연기 대상 품목에 해당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USTR이 지난해 발표한 2000억달러어치의 관세 리스트에 오른 광범위한 품목은 9월1일부터 10%의 관세를 부과 받게 된다.


이 목록에 오른 인기 품목은 애플과 핏빗의 스마트워치, 아마존의 스마트 스피커, 애플, 알파벳의 구글, 블루투스 연결기기 등이다.

경제
이케아 승승장구, 매장 계속 연다
영화·커피 모바일상품권 유효기간 1년 이상으로
벼랑끝 한국 LCD..삼성·LG 서로 다른 고민
[취재일기] 청문회 임박해야 내는 '장관 입각세'
기업
부동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