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금리인하 기대감에..WTI, 닷새 만에 반등

입력 : 2019-06-05 00:00:00

국제유가는 4일 반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전날보다 배럴당 0.4% 오른 53.48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5거래일만의 반등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1.08% 상승한 61.94달러에 거래 중이다.


국제유가는 이날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의 제롬 파월 의장이 글로벌 무역전쟁에 강한 우려를 드러내면서 상황에 따라 금리 인하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비치면서 힘을 받았다. 국제유가는 최근 미·중 무역전쟁 격화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불법이민을 이유로 멕시코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폭탄을 예고하면서 최근 급락세를 보여왔다.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2% 떨어진 1325.50달러를 기록했다.


뉴스속보팀

경제
패스트 리테일링-국제노동기구, 아시아 지역 고용환경 개선을 위한 파트너십…
유럽중앙은행, 금리 추가 인하 발표
SC제일銀, 'SC유스컵 2019' 참가자 20일까지 선착순 모집
美 주간 실업수당 신청자 4월 이후 최저
기업
부동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