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주간전망> FOMC·고용·애플..대형 이벤트 봇물

입력 : 2019-04-28 00:00:00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이번 주 뉴욕증시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 결과와 등 애플 주요 기업 실적에 따라 변동성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4월 비농업고용과 3월 개인소비지출 등 주요 지표도 많다.


중국과 미국의 고위급 무역회담이 재개되는 만큼 구체적 결과가 나올 수 있을지도 중요한 변수다.


주요 지수는 사상 최고치 수준까지 올랐지만, 곧바로 더 오르기보다 방향성을 탐색하려는 경향이 역력하다. 지난주 나온 미국의 1분기 성장률이 3.2%로 예상을 훌쩍 뛰어넘었음에도 주가가 탄력적인 상승세를 나타내지는 못했다.


미국 외 글로벌 경제의 둔화 등을 고려할 때 주가가 전고점을 넘어 새로운 레벨로 도약할 수 있는 상황인지에 대한 확신은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다.


시장의 전망이 혼재된 상황에서 연방준비제도가 다시 한번 무대에 오른다.


연준은 올해 초 비둘기파로의 극적인 변신을 선보이며 주가 상승을 견인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증시에 동력을 제공할 수 있는 추가적인 조치는 나오기 어려울 것이라는 게 전반적인 시장 평가다.


물가 상승률이 목표에 못 미치지만, 1분기 성장이 3%를 넘은 상황에서 추가 부양 조치를 시사하기는 사실상 어렵다.


오히려 연말 금리 인상 가능성 등이 거론되면서 투자 심리를 흔들 위험도 존재한다.


지난 3월 FOMC 의사록에 따르면 일부 위원들은 경제가 예상대로 성장할 경우 여전히 연말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연준이 새로운 정책 가이던스처럼 사용하는 '인내심'이란 단어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미·중 무역협상도 다시 시장의 전면에 등장한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은 오는 30일 베이징을 찾아 류허 부총리와 고위급 회담을 연다. 그다음 주에는 류 부총리가 워싱턴을 찾을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4주 후'에 결과가 나올 것이란 발언을 했던 바 있다. 다음 달 초면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4주'가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에는 "시진핑 주석을 곧 만날 것"이라면서 낙관적 발언을 이어갔다.


막바지가 될 수 있는 이번 주 회담에서 양국이 구체적인 결과를 내놓는다면 증시의 새로운 상승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무역협상 타결이 선반영됐다는 인식도 있지만, 긍정적인 소식이 나온다면 단기적으로나마 주가가 오를 가능성은 여전하다.


애플과 구글 모회사 알파벳 등 주요 기업의 실적 발표도 이어진다. 이번 주 스탠더드앤드푸어스 500지수 포함 기업 중 150개가량의 기업이 실적을 발표한다.


지난주 흐름을 보면 이미 낮아진 기대로 인해 예상보다 실적이 양호한 기업에 대한 평가는 박하다.


반면 예상에 못 미친 기업에 대해서는 가혹한 투매가 발생하며 시장 전반을 불안하게 하는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 1897년의 블랙먼데이 이후 최악의 하루 낙폭을 기록한 3M이 대표적이었다.


이번 주도 실적에 대한 기대보다는 긴장이 유지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1분기 성장률에 호조에 이어 긍정적인 고용시장에 대한 낙관적 기대는 유지될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 집계한 바에 따르면 4월 비농업 신규고용에 대한 시장의 기대는 18만5천 명이다. 3월에는 19만6천 명 증가했다. 실업률은 3.8%를 유지했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밖에 유럽연합의 1분기 성장률을 비롯한 주요국의 핵심 경제지표도 다수 대기 중이다. 글로벌 경기 상황의 흐름도 주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핵심 변수다.


지난주 증시는 기업 실적이 엇갈린 가운데도 미국의 양호한 1분기 성장률 등으로 대체로 올랐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주보다 0.06% 내린 26,543.33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는 1.20% 오른 2,939.8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5% 오른 8,146.40에 장을 마감했다. S&P500과 나스닥은 종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번 주 주요 발표 및 연설


이번 주는 FOMC가 열리며, 4월 비농업 고용지표도 나온다.


29일에는 3월 개인소비지출 및 개인소득, 4월 댈러스 연은 제조업지수가 나온다. 알파벳이 실적을 발표한다.


30일에는 2월 S&P/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와 3월 잠정주택판매, 4월 소비자신뢰지수 등이 나온다. FOMC가 시작된다. 애플과 머크, 화이자, 맥도날드 등이 실적을 내놓는다.


5월 1일에는 FOMC 결과가 발표된다. 4월 ADP고용보고서와 4월 마킷 및 공급관리자협회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 3월 건설지출 등이 나온다. BP와 퀄컴 등이 실적을 발표한다.


2일에는 4월 챌린저 감원보고서와 3월 공장재수주 등이 발표된다. 다우가 실적을 발표한다.


3일에는 4월 고용지표가 나온다. 3월 상품수지와 마킷 및 ISM의 4월 서비스업 PMI가 발표된다.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은 총재,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 미셸 보우만 연준 이사 등이 연설한다. HSBC가 실적을 내놓는다.




경제
갤노트10 국내선 5G폰만 팔기로..한국 소비자가 만만?
반품·환불 2~3일내 완료..11번가 신속처리 서비스
[경제 브리핑] 우리금융 혁신 성장기업에 33조 지원
송영길·홍영표·최운열·박영선..여권서도 최저임금 동결론
기업
부동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