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과 무역합의 못하면 관세 더 올릴 것"

입력 : 2019-11-20 00:00: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만약 중국과의 무역합의에 실패한다면 대중국 관세를 추가로 인상하겠다"고 경고했다.


19일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이 같이 밝히고 "중국은 내가 좋아하는 합의를 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중국이 미국측의 요구를 충분히 수용하지 않을 경우 무역합의문에 서명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중국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 나는 지금 매우 행복하다"고 말했다.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중국측 협상대표인 류허 부총리는 지난 16일 미국측 대표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전화 통화로 1단계 무역합의에 대해 논의했다. 중국 상무부는 이 통화에 대해 "양국의 핵심 관심 사안에 대해 건설적인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 상무부는 미중 양국이 1단계 무역합의를 통해 상호 관세 철회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아무 것에도 합의하지 않았다"며 부인했다. 중국 정부는 대중 추가관세 철회에 합의하지 않았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실망해 미중 무역합의에 대해 비관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미국 경제방송 CNBC는 보도했다.


미중 고위급 협상단은 지난 10월11일 미국 워싱턴 협상에서 1단계 무역합의, 이른바 '스몰딜'에 도달했지만 아직 합의문에 서명하진 못했다. 1단계 합의에 따라 미국은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관세율을 25%에서 30%로 인상하는 계획을 연기했다. 또 중국은 연간 400억~5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을 구매하기로 했다.

경제
넥센타이어, 창녕공장 임직원 김장 담그기 행사 펼쳐
무역전쟁 무색케하는 美 경제, 11월 신규 고용 1월 이후 최고치
이스타항공, '인천~中 옌타이' 노선 신규 취항
재계 게임 체인저는 신기술 아닌 '소비자 행동 훔치기'
기업
부동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