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게 팔지마 물건 안준다" 1위 한국타이어의 갑질

입력 : 2019-07-22 00:00:00

공정거래위원회는 타이어 판매 가격 하한선을 정한 뒤 자사 타이어를 판매하는 대리점에 이를 따르도록 강요한 한국타이어에 대해 과징금 1억1700만원을 부과했다고 21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한국타이어는 2017~2018년 타이어를 대리점·가맹점에 공급하면서 기준가 대비 판매할인율을 28~40%로 정하고 이 범위에서 판매하도록 강제했다.


할인율 범위 밖의 가격은 아예 입력할 수 없도록 전산시스템으로 통제했다. 지정한 범위를 넘어선 가격을 넣으면 ‘가격 범위를 준수하라’는 팝업 메시지가 떴다. 소매점과 계약할 때 권장 가격을 지키지 않을 경우 타이어 공급을 중단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기도 했다. 공정위는 지난 4월 금호·넥센타이어 등의 같은 행위도 적발해 과징금 48억원, 11억원을 각각 부과했다.


세종=

해외경제
무역전쟁 무색케하는 美 경제, 11월 신규 고용 1월 이후 최고치
11월 美일자리 26.6만개 더 생겼다..실업률 3.5% '완전고용'
OPEC+, 하루 50만배럴 추가 감산..내년 3월까지
[원유마감]유가 상승..OPEC+, 내년 감산규모 확대
기업
부동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