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급 시계 고유 분위기 드러내

입력 : 2019-11-21 00:00:00
dmcf-align="left"



"스위스 최고급 시계인 오데마 피게의 첫 공방이 생겼던 쥐라 산맥 끝자락 발레 드 주의 작은 마을 르 브라수스. 아름답지만 척박한 풍경을 배경으로 장인의 손끝에서 로열 오크 모델이 탄생되었습니다." 권영대 스타일리더 대표는 "시계 브랜드의 정체성과 고유 분위기를 드러내기 위해 맞춤형 전략으로 광고를 제작하고 있다"고 했다. 파텍 필립이 최고라는 이미지를 중점적으로 드러내고, 바쉐론 콘스탄틴이 전통을 중시한다면 오데마 피게는 혁신적이고 강인한 이미지를 내세운다.



해외경제
무역전쟁 무색케하는 美 경제, 11월 신규 고용 1월 이후 최고치
11월 美일자리 26.6만개 더 생겼다..실업률 3.5% '완전고용'
OPEC+, 하루 50만배럴 추가 감산..내년 3월까지
[원유마감]유가 상승..OPEC+, 내년 감산규모 확대
경제
부동산
1
2
3
4
5
  • 서울브러쉬
  • 대표 : 김선명
  •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9로 321
  • 전화 : 02-827-0124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선명
  • 이메일 :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