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반쪽 승리'..개헌선 유지 실패에 국정운영 부담도(종합)

입력 : 2019-07-22 00:00:00



TV 중계 보며 선거결과 확인하는 아베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1일 자민당본부 개표센터에서 TV 중계를 보면서 참의원선거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2019.7.21


김병규 특파원 = 21일 실시된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자민당과 공명당 등 여권이 '절반의 승리와 절반의 패배'를 거뒀다.


여권은 과반 의석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지만, 여권을 중심으로 한 개헌 세력은 개헌 발의선인 3분의 2 의석을 유지하는 데에는 실패했다.


22일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50분 현재 선거 대상 124석 중 9석의 당선자가 결정되지 않은 가운데 자민당과 공명당은 각각 56석과 13석을 얻어 여권이 과반 의석 확보에 성공했다.


하지만 자민·공명 양당에 일본 유신회 등을 합쳐 헌법 개정에 우호적인 세력의 의석수는 85석 미만에 그쳐 개헌세력이 개헌발의선을 확보하는데 실패했다.


자민당은 '선거 대상 의석의 과반', '선거 대상이 아닌 선거구를 포함한 전체 참의원 의석의 과반'이라는 보수적인 기준을 '승패 라인'으로 제시했는데, 두 가지 기준 모두 달성했다.

해외경제
무역전쟁하는 것 맞아? 미국 50년래 최저 실업률
세계은행, 대중국 대출 줄이기로 결정
먹방?패션?뷰티? 아니, '마트 인플루언서'가 뜬다
자동차 업계, 생존 문제 달린 자율주행 및 전기차 제휴 늘려
경제
부동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