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들어 수출액, 하루 평균 14% 줄어

입력 : 2019-07-12 00:00:00

수출 부진이 하반기에도 개선될 조짐이 없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36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6% 감소했다. 조업 일수를 감안한 하루 평균 수출액은 14% 감소했다. 올해 7월 1~10일 조업 일수는 8.5일로 작년보다 하루 더 많았다. 이 추세가 월말까지 이어지면 지난해 12월 이후 8개월 연속 수출이 뒷걸음질치게 된다.


업황 부진이 이어지며 반도체 수출이 25% 급감했고, 석유제품과 선박 수출도 줄었다. 승용차, 무선 통신기기, 가전제품 등 수출은 늘었으나 반도체 수출 감소를 메우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국가별로는 대중국 수출이 13.2% 감소했고, 유럽연합과 중동에 대한 수출도 두 자릿수 감소했다.


수입은 155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 늘었다. 원유, 가스, 반도체 제조용 장비 등 수입은 감소했으나 반도체, 기계류, 승용차 등이 증가했다.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수지는 19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지난달까지 89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오고 있지만, 올해 들어서는 매달 초·중순까지 적자였다가 월말에 겨우 흑자로 돌아서는 패턴을 반복하고 있다.

해외경제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한일 갈등에 원달러 1200원 깨진다'는 주…
글로벌 자금, 7월 韓주식 1조원 순매수..신흥국 중 최대
[위클리국제금융]ECB 통화정책회의, 美 2·4분기 성장률 발표 주목해야
[표]미국·유럽 주요 증시 동향(7월 19일)
경제
부동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