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역세권청년주택 인허가기간 단축시킨다

입력 : 2019-10-20 00:00:00



서울시청.


서울시는 민간 사업자의 역세권 청년주택 인허가 절차를 3∼5개월 단축해준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업자가 받아야 하는 9개 심의를 한 번에 받을 수 있는 통합 심의와 승인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앞으로는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촉진지구'로 지정 가능한 면적이 기존 2000㎡에서 1000㎡ 이상으로 완화된다.


공급촉진지구로 지정되면 통합 심의를 받을 수 있어 개별 심의를 진행할 때보다사업을 3∼5개월 앞당길 수 있다.


공급촉진지구 지정 가능 면적은 이미 지난해 10월 5000㎡에서 2000㎡ 이상으로 한 차례 완화된 바 있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해 짓는 민간·공공 임대주택이다. 민간이 건설에 나서면 시는 용도지구변경, 용적률 증가 등 혜택을 주고 물량의 일부를 공공임대로 확보하는 식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사업 기간을 줄이고 민간 사업자의 사업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관련 제도를 지속해서 개선해 역세권 청년주택을 조기에 공급하고, 시내 모든 역세권에 1개 이상의 청년주택을 짓는 '1역 1청'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경제
삼성SDI, 협력사와 임금격차해소 협약
"LG, 먼지낌 논란 건조기 위자료 10만원씩 줘라"
[경제 브리핑] 이디야 커피전문점 18년 만에 3000호점 돌파
[국민의 기업] 해외 천연가스·LNG액화·터미널 사업 .. 글로벌 에너지…
해외경제
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