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역세권청년주택 통합심의 대상 확대

입력 : 2019-10-20 00:00:00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인근 역세권청년주택 건설 현장. /사진=


서울시가 역세권청년주택 사업에 속도를 내기 위해 인·허가 절차를 단축하는 통합심의 대상 조건을 완화할 계획이다.


역세권청년주택은 서울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역세권에 주거면적의 100%를 임대주택으로 지어 청년층과 신혼부부에게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서울시는 오는 24일부터 역세권청년주택 공급촉진지구 지정가능 면적을 2000㎡→1000㎡로 완화하는 내용의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지원에 관한 조례’를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공급촉진지구로 지정하면 도시, 건축, 교통, 경관 등 9개 개별 심의를 통합해서 진행한다. 서울시는 이번 조치로 역세권청년주택 사업기간이 약 3~5개월 단축될 것으로 예상한다.


서울시는 이번 조례개정으로 현재 인허가 절차를 밟고 있는 50여 개 역세권청년주택 사업장이 혜택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제
넥센타이어, 창녕공장 임직원 김장 담그기 행사 펼쳐
무역전쟁 무색케하는 美 경제, 11월 신규 고용 1월 이후 최고치
이스타항공, '인천~中 옌타이' 노선 신규 취항
재계 게임 체인저는 신기술 아닌 '소비자 행동 훔치기'
해외경제
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