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게, 빠르게' 사라진 3기 신도시..공급 공백·고분양가 우려

입력 : 2019-05-15 00:00:00










예정대로 진행되더라도 일정이 빠듯한 3기 신도시 공급이 1,2기 신도시 주민들의 반발로 늦어지고 있다. 지난 12일 경기도 파주시 운정행복센터 앞에서 검단일산운정신도시연합회 회원들이 3기 신도시 반대 운정일산집회를 하고 있다.






‘저렴하게, 많이, 빨리.’

2000년대 중반 급등하던 집값을 잡기 위해 노무현 정부가 2006년 11월 대대적인 주택공급 확대 대책을 발표할 때 내건 슬로건이다.


당시 정부는 “시장 수급 균형을 통해 근본적인 집값 안정 기조를 확보하기 위해 양질의 주택을 ‘저렴한 가격으로, 많이, 빨리’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저렴하게, 많이, 빨리’는 이후 2008년 9월 이명박 정부의 ‘보금자리주택 건설 방안’에도 그대로 반영됐다. 이 세 마디는 공급 대책의 기조로 자리 잡은 셈이다.


2007년 이후 서울 강남권부터 집값 상승세가 꺾였고 이명박 정부 때 수도권 집값 장기 약세의 주요 원인이 보금자리주택이었다.


하지만 2000년대 이후 세 번째 대규모 주택 공급 대책인 현 정부의 ‘수도권 30만 가구 주택공급 방안’에서는 이 슬로건이 보이지 않는다.

경제
이케아 승승장구, 매장 계속 연다
영화·커피 모바일상품권 유효기간 1년 이상으로
벼랑끝 한국 LCD..삼성·LG 서로 다른 고민
[취재일기] 청문회 임박해야 내는 '장관 입각세'
해외경제
기업